가로수길의 일본 이자카야

가로수길에는 테바사키를 먹을 수 있는 테바사키 반초가 있습니다.

테바사키를 모르시는 분들이 많으실 것 같습니다. 저도 이곳에 방문하기 전까지는 잘 몰랐습니다.

테바사키는 쉽게 닭날개 요리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. 먹기 좋게 튀긴 치킨이죠.

이곳은 테바사키 반초 신사점입니다. 가로수길로 진입을 하면 바로 근처에 위치하고 있어 접근성이 좋습니다.

차가 들어가기 복잡한 신사동 가로수길을 생각하면 이곳은 그나마 차를 가지고 들어갈 수 있고 근처에 주차도 가능합니다.

이 사진만 보면, 조금 이상한 곳으로 느껴질 수 있지만 … 아무튼 광고판입니다.

2층으로 올라가라고 안내가 되어 있습니다. 단체석 및 룸완비라고 되어 있네요.

일본 식당이 아닌 중국집 같은 그런 느낌도 듭니다.

신사역 8번출구에서 나와 가로수길 초입 방면으로 가다보면 5분 만에 도착할 수 있는 거리입니다.

2층으로 올라가면 이렇게 입구부터 분위기가 이자카야 분위기를 바로 느껴보실 수 있습니다.

잠시 인테리어를 느껴보는 사진들을 쭉 보겠습니다.

어떤가요? 뭔가 다른 이자카야와 조금 분위기가 다른 것 같지 않은가요?

테바사키 반초라는 식당입니다. 훨씬 전통적인 분위기가 더 나는 것 같습니다.

일반적인 이자카야라고 하면 사케를 마시거나 딱 그런 분위기를 상상할 수 있는데

이곳은 테바사키를 먹으러 오는 곳이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, 훨씬 더 전통적인 느낌이 났습니다.

테바사키는 닭날개인데요. 이 테바사키 음식에도 맛있게 먹는 방빕이라고 별도로 안내가 되어 있습니다.

원래 한국사람들은 치킨을 자주 먹어서 그저 뜯어먹으면 될텐데. 이 테바사키는 먹는 요령에 따라서 뼈를 쉽게 발라낼 수 있습니다.

테바사키 오리지널이 나왔습니다. 위에서 맛있게 먹는 방법에 따라서 맛있게 먹었습니다.

위 방법으로 먹으니까 뼈가 쉽게 발라지고 살만 쏙 빠져나와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.

맛은 후라이드 치킨 같은 맛인데, 닭날개라서 그런지 훨씬 바삭한 맛입니다.

그러면서도 짭짤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. 안주거리로 먹어도 좋지만 간식거리로 먹기에도 맛있는 맛이었습니다.

이것은 오이를 절인 음식인데, 큐리라고 합니다.

오이 꼬치처럼 나오는데, 이걸 한 피스 그리고 짭짤한 맛이 납니다.

일반적인 오이보다 뭔가 양념을 했는지, 담갔는지 모르겠지만 되게 중독적인 맛이었습니다.

이 음식은 설명보다는 직접 먹어봐야 할 것 같네요. 맛있습니다.

그리고 뼈없는 치킨같은 느낌의 치킨난반입니다. 수제 타르타르 소스가 위에 덮어져 있는 치킨난반입니다.

이것도 너무 맛있습니다. 뼈가 없는 살이라서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.

이렇게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한 테바사키 반초라는 곳에 들려서 맛있는 음식을 먹어볼 수 있었습니다.

이곳 음식은 한국사람들에게 이색적으로 다가올 것 같습니다.

또한 음식뿐만 아니라 인테리어도 전통 이자카야 같은 느낌이라서

묘한 느낌을 느끼면서 테바사키를 즐길 수 있는 식당이라고 생각이 됩니다.

분위기도 정말 좋고 맛도 맛있습니다. 사케도 마시면서 테바사키를 즐기면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.

 

 

테바사키반초 신사점

  •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
  •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
  • 페이스북 공유하기
  •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">